Home » Entries posted by 한분도 신부
한분도 신부
Stories written by 한분도 신부
사랑은 주와 우리 결합시키리....

교구장 주교의 착좌식(Installatio,De dioecesis possessione)

교구장 주교의 착좌식(Installatio,De dioecesis possessione)

주교가 실질적인 교구장이 되는 시기는 착좌식이다. 즉 보좌 주교나 특수 직무를 맡던 명의 주교가 교황청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아 교구장이 되면 2개월 이내에(새로 서품 되는 주교일 경우에는 4개월 이내) 신임 교구로 가서 교회법적 취임(prossessio canonica)을 하도록 교회법 418조에서는 말하고 있다. [2009년 5월 22일 수원교구 i 신문 바로가기] :  http://casw.kr/tmvY4H 교회법적 취임의 기준은 사도좌 임명장을 제시하고 교구 사무처장이 [...]

제의실지기, 성물지기(De sacrista)

제의실지기, 성물지기(De sacrista)

교회는 오래전부터 주교좌 성당이나 바실리카 성당처럼 비교적 의미와 규모가 큰 성당에는 예절지기와 함께 제의실을 담당하는 봉사자를 임명해 왔고, 그들은 여러모로 고유한 직무를 가지고 있었다. 한국어 명칭으로는 이를 제의실지기 혹은 성물지기라고 부르는데, 이는 제의실이 가진 2가지 기능, 즉 준비실과 보관실에 따른 별칭으로 볼 수 있다. 그들의 본래 직무는 수문(守門)역할을 맡았는데, 그 외에 특이한 직무로는 미사의 집전자들을 [...]

제의실은 두가지의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의실은 두가지의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성당에서 사제의 제의를 보관하고 미사를 위해 제의를 입는 곳을 제의실이라고 한다. 제의실이란 단순히 제의를 입는곳이라 생각하는 이들이 많지만 사실 제의실은 크게 두가지의 기능을 가지고 있다. 제의실이라는 단어만 보더라도 이러한 특징을 드러낸다. 즉, 제의를 입고 전례를 위해 대기하고 준비하는 곳으로서의 제의실(secretarium)과 성구를 보관하는 곳으로서의 제의실(sacristia)이 그것이다. 결국 한국어로 단순히 번역되는 제의실은 성직자들이 경신례를 거행하기 위해 행렬을 [...]

‘어부의 반지’에 대한 성경의 근거

‘어부의 반지’에 대한 성경의 근거

반지는 손가락에 끼워 몸을 치장하는 장신구로서 일반적 의미는 사회적 지위나, 권위, 충성, 신의 등을 나타낸다. 그래서 혼인 때 혼인 당사자는 반지를 서로 교환하여 끼워 줌으로써 서로간의 일치와 신의를 외적으로 표현 한다. 이와 유사한 형태로 수도회 종신 서원식에서 후보자들에게도 반지가 주어지는데, 이는 수도회와 개인 간, 혹은 교회와의 일치와 신의를 의미한다. 교황은 또한 로마의 교구장이며 주교이다. 교황이 [...]

사순 제 1주일 – 유혹

사순 제 1주일 – 유혹

사순시기는 파스카 신비의 경축을 준비하는 때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주일에 듣는 사순시기의 복음은 각 주일별로 몇가지의 주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먼저 사순 제1주일은 당신께서 받으신 광야의 유혹에 대해 말씀해 주시면서 인간이라는 우리의 조건을 드러내 보여 주십니다. 사순 제2주일에는 당신의 거룩한 변모의 모습을 통해 그리스도의 영광과 부활을 예시해 주시고, 사순 제3주일에는 사마리아 여인과의 대화를 통해 모든 사람을 향한 [...]

일 년에 세 번…. 주교님께 받을 수 있는 특별한 축복이 있답니다.

일 년에 세 번…. 주교님께 받을 수 있는 특별한 축복이 있답니다.

교구 주교나 교구 주교와 교회법적으로 동등한 지위에 있는 다른 고위 성직자들이 자신의 교구에서 일정한 양식에 따라 일 년에 세 번, 예컨대 대축일이라든지 혹은 직권자가 지정한 어떤 특별한 날에 -비록 미사를 주례하지 않고 참석만 하더라도- 미사의 마침 예식 때 전대사(indulgentia plenaria)와 함께 교황의 축복을 수여할 수 있는데 이를 사도 강복, 교황 강복(benedictio apostolica)이라고 부른다. 교황 강복이란 [...]

예절지기 역할

예절지기 역할

교회는 오래전부터 성대하고 중요한 전례에 대해, 보다 거룩하고 원활하게 진행하려는 노력이 있어 왔고, 그래서 주례자의 정성된 전례를 부드럽게 이끌고 그에 대한 전체적인 진행을 맡는 사람을 지정해왔다. 특히 주교 집전 미사(Missa stationalis)에서는 미사를 품위 있고 아름답게 준비하고 주교를 돕는 복사들과 함께 질서 정연하고 경건하게 예절을 이끌어 나가며 지도하는 사람이 지정되도록 했는데(미사 총지침 106항) 그들을 예절지기, 예절장이라고 [...]

연중 제33주일 – 하늘 나라 맛보기

연중 제33주일 –  하늘 나라 맛보기

  어린 조카들과 식사를 같이 하다보니 파스타를 먹으면서도 통마늘은 귀신같이 찾아내더군요. 조카들의 엄마는 “아이들이 마늘맛을 싫어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입속에서 마늘을 꺼내 주는 모습이 낯설게 다가왔습니다. 하긴 어렸을때 꼬맹이가 “마늘과 파”를 잘도 집어 먹으면서 “엄마 바로 이맛이예요”라고 말하는 것도 좀 이상할 것 같습니다. 어릴때는 그게 무슨 맛인지 몰랐는데, 크면서 그 맛을 알게 되는 음식들이 있습니다. 설탕이 [...]

연중 제32주일 – 봉헌

오늘 복음에서는 헌금함에 돈을 넣는 부자들과 가난한 과부 한사람이 등장합니다. 누군가가…. 오늘 복음에 등장하는 두 인물이 성당에 도착해서 한 기도를 우의적으로 써놓은 글이 있었습니다.   부자가 먼저 성당에 도착해서 기도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후에 과부는 조용히 와서 성당의 귀퉁이에 앉았습니다. 먼저 부자가 가슴을 치며 큰 소리로 기도했습니다. “주님, 저는 주님의 은총을 받을 자격이 없는 하찮은 놈입니다. [...]

연중 제30주일 – 간청

사람마다 다르긴 하지만 공통적으로 느끼는 사람이 가장 크게 속상한 때는 인격적인 모욕을 받을 때입니다. 사람들이 받는 가장 큰 스트레스는 나보다 능력이 뛰어나는 것보다 더 근본적인, 인격적 모욕입니다. 사람들 앞에서 공개적인 모욕이나 언사들은 생활 내내 한(恨) 이 되기도 합니다. 인격을 그 자체로 존중하지 않을 때 우리는 커다란 상처를 받습니다. 물론 학생들도 가장 존경해야 될 선생님에게서 받는 [...]

Page 1 of 3123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