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체 강복의 찬미가 “하느님 찬미” 통일안 확정

성체 강복의 찬미가 “하느님 찬미”의 통일안이 확정되었다.

주교회의 2011년 추계 정기총회는 주교회의 전례위원회가 제출한 성체 강복의 찬미가 ‘하느님 찬미’의 통일안을 검토하고, 주교회의 상임위원회와 교리주교위원회의 의견을 참조하여 첨부와 같은 안을 승인하였다.

<첨부>

성체 강복의 찬미가 ‘하느님 찬미’

 1) 하느님은 찬미 받으소서.
 2) 하느님의 거룩한 이름은 찬미 받으소서.
 3) 참 하느님이시며 참 사람이신 예수 그리스도는 찬미 받으소서.
 4) 예수님의 이름은 찬미 받으소서.
 5) 지극히 거룩한 예수 성심은 찬미 받으소서.
 6) 예수님의 지극히 보배로운 피는 찬미 받으소서.
 7) 제대 위의 지극히 거룩한 성사 안에 계신 예수님은 찬미 받으소서.
 8) 보호자 성령은 찬미 받으소서.
 9) 주님의 거룩하신 어머니, 지극히 자애로우신 마리아를 통하여 하느님은 찬미 받으소서.
10) 원죄 없이 잉태되신 마리아의 거룩한 잉태를 통하여 하느님은 찬미 받으소서.
11) 마리아의 영광스러운 승천을 통하여 하느님은 찬미 받으소서.
12) 동정녀요 어머니이신 마리아의 이름을 통하여 하느님은 찬미 받으소서.
13) 마리아의 지극히 정결한 배필, 성 요셉을 통하여 하느님은 찬미 받으소서.
14) 하느님은 천사들과 성인들을 통하여 찬미 받으소서.
15) 한국 순교 성인들의 신앙과 증거를 통하여 하느님은 찬미 받으소서.

주교회의 보도자료 원문보기:  http://www.cbck.or.kr/bbs/bbs_read.asp?board_id=K1300&bid=13007946&page=2&key=&keyword=&cat=

=======================================================================

참고자료:  이탈리아 주교회의가 발행한 ‘미사 밖 영성체와 성체 신비 공경 예식’, 부록에 제시된 이탈리아어 원문.
1) Dio sia benedetto.
2) Benedetto il suo santo nome.
3) Benedetto Gesù Cristo, vero Dio e vero uomo.
4) Benedetto il nome di Gesù.
5) Benedetto il suo sacratissimo Cuore.
6) Benedetto il suo preziosissimo Sangue.
7) Benedetto Gesù nel santissimo Sacramento dell’altare.
8  Benedetto lo Spirito Santo Paraclito.
9) Benedetta la gran Madre di Dio, Maria santissima.
10) Benedetta la sua santa e immacolata concezine.
11) Benedetta la sua gloriosa assunzione.
12) Benedetto il nome di Maria, vergine e madre.
13) Benedetto san Giuseppe, suo castissimo sposo.
14) Benedetto Dei nei suoi angeli e nei suoi santi.

========================================================================

 [참고로. 본당이나 공동체에서 이 기도문을 바칠 때에 적용할 수 있는 방식을 살펴보겠습니다.

1. 주례자가 1)항부터 각 항의 기도를 바치고, 회중이 1)항부터 이를 반복하는 식으로 기도를 바치던 곳에서는 지금까지 하던 데로 반복하여 바치면 되겠습니다.

2. 주례자와 회중이 각 항의 기도를 반복하지 않고, 주례자가 1)항을 바치고, 회중이 2)항으로 바로 넘어가는 식으로 기도를 바치던 곳에서는, 주례자가 제일 마지막 15)항을 바치면 회중이 그 항을 한번 더 반복하여 받고 기도를 마무리 하면 되겠습니다.

지금까지 주교회의 2011년 추계 정기총회에서, 성체강복의 찬미가 "하느님 찬미" 통일안을 확정하였다는 내용을 전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하느님의 사랑과 강복을 빌면서,  2012년 1월 2일. 장신호 신부 드림.]

========================================================================

 

 

장신호 신부 작성
대구 출생(1966년). 교황청 성 안셀모 대학 전례학 석사(1996년 9월 ~ 1998년 8월) 학위 취득.사제수품(1998년 8월): 천주교 대구대교구 소속.대구대교구 봉덕성당 보좌신부(1998년 9월 ~ 1999년 8월).교황청 성 안셀모 대학 전례학 박사(1999년 9월 ~ 2002년 2월) 학위 취득.대구가톨릭대학교 전례학 교수(2002년 3월 ~ 2009년 8월).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전례서 편찬 담당(2009년 9월 ~ 2012년 현재).이메일janglitu@gmail.com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