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담과 모세와 예수님이라는 연결선상!

▥ 탈출기의 말씀입니다. 3,1-8ㄱㄷ.13-15

그 무렵 1 모세는 미디안의 사제인 장인 이트로의 양 떼를 치고 있었다. 그는 양 떼를 몰고 광야를 지나 하느님의 산 호렙으로 갔다. 2 주님의 천사가 떨기나무 한가운데로부터 솟아오르는 불꽃 속에서 그에게 나타났다.
그가 보니 떨기가 불에 타는데도, 그 떨기는 타서 없어지지 않았다. 3 모세는 ‘내가 가서 이 놀라운 광경을 보아야겠다. 저 떨기가 왜 타 버리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였다. 4 모세가 보러 오는 것을 주님께서 보시고, 떨기 한가운데에서 “모세야, 모세야!” 하고 그를 부르셨다.
그가 “예, 여기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5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이리 가까이 오지 마라. 네가 서 있는 곳은 거룩한 땅이니, 네 발에서 신을 벗어라.” 6 그분께서 다시 말씀하셨다. “나는 네 아버지의 하느님, 곧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다.” 그러자 모세는 하느님을 뵙기가 두려워 얼굴을 가렸다.
7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이집트에 있는 내 백성이 겪는 고난을 똑똑히 보았고, 작업 감독들 때문에 울부짖는 그들의 소리를 들었다. 정녕 나는 그들의 고통을 알고 있다. 8 그래서 내가 그들을 이집트인들의 손에서 구하여, 그 땅에서 저 좋고 넓은 땅, 젖과 꿀이 흐르는 땅으로 데리고 올라가려고 내려왔다.”
13 모세가 하느님께 아뢰었다. “제가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가서, ‘너희 조상들의 하느님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고 말하면, 그들이 저에게 ‘그분 이름이 무엇이오?’ 하고 물을 터인데, 제가 그들에게 무엇이라고 대답해야 하겠습니까?”
14 하느님께서 모세에게 “나는 있는 나다.” 하고 대답하시고, 이어서 말씀하셨다. “너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있는 나′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여라.”
15 하느님께서 다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너희 조상들의 하느님, 곧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신 야훼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여라. 이것이 영원히 불릴 나의 이름이며, 이것이 대대로 기릴 나의 칭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

오늘 복음을 묵상하면서 창세기의 아담, 출애굽기의 모세, 복음의 예수님이 연결선상에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세명 모두 산과 연결된 삶입니다. 아담은 에덴 동산, 모세는 호렙산, 예수님은 골고타 언덕의 해골산!
아담은 낙원인 파라다이스의 동산이며 모세는 척박한 광야의 돌산이요, 예수님은 사람들이 사형 집행되는 끔직한 죽음의 산입니다. 이 산들은 서로 그 이미지는 다르지만 하느님과 인간의 구원을 위해 꼭 필요한 하느님과 인간의 만남이 이루어지는 장소입니다. 갈수록 안좋은 산이지만 그 산의 나무는 회복을 의미합니다.
아담은 선악과를 따먹으면서 인간세계에 어둠인 악을 들어오게 하였고 호렙산에서 하느님은 불타는 떨기나무를 통해 자신의 이름을 알려주심을 통해 방황하는 인간들에게 당신 백성이 겪는 고난을 똑똑히 보고 계심을 알려 주었으며 급기야 당신아들을 보내시어 죽음의 동산인 해골산에서 십자나무에 달린 생명의 열매인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통해 우리에게 부활을 구원의 선물로 주심으로서 아담이 지은 죄를 새로운 아담인 그리스도를 통해 갚게 하셨습니다.

오늘 모세의 모습은 마리아의 모습을 연상하게 됩니다. 타지 않는 떨기는 처녀마리아가 성령으로 성자를 잉태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인간의 이성으로는 모순되고 헤아릴 수 없는 전능하심을 드러냅니다. 마리아에게 전능하신 분의 큰 힘이 너를 감쌀 것이다라는 말씀은 바로 그러한 의미입니다.
모세를 부르시는 하느님의 모습은 아담을 부르시던 모습! 그리고 모세가 하느님을 뵙기 두려워 얼굴을 가림은 아담이 죄를 짓고 자신의 모습을 감춘 마음과 같습니다.
모세는 하느님을 만날 당시 열등감과 죄의식을 갖고 있었습니다. 자신의 동포를 학대하는 에집트인을 살해한 살인자였지만 자신의 동포들은 오히려 자신을 밀고하여 그 행복했던 에집트의 왕자의 자리에서 물러나 도망자의 신세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왕궁에서 나와 광야로 도망쳤으며 장인의 양떼를 치는 비천한 신세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자기식 대로 선악을 판단하고자 했지만 그 결과 죄를 지었던 아담과 하와의 모습입니다.
호렙산에 몇 번 성지순례로 가보았지만 정말 척박한 돌산입니다. 물도 없고 나무도 없는…….생명이란 찾아볼수 없는 그런 곳입니다.
오늘 모세와 하느님의 대화에서 가장 중요한 대목은 이대목입니다.
“나는 이집트에 있는 내 백성이 겪는 고난을 똑똑히 보았고, 작업 감독들 때문에 울부짖는 그들의 소리를 들었다. 정녕 나는 그들의 고통을 알고 있다.”
저는 이대목을 묵상하면서 주님의 기도를 가르쳐 주시면서 하신 예수님의 말씀 즉 너희는 이방인들처럼 빈말을 되풀이 하지 말아라! 하느님은 너희가 청하기도 전에 너희가 필요한 것을 아신다는 내용이 떠올랐습니다.

하느님의 이름이 무엇입니까?

 

“나는 있는 나다.”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불행이도 하느님의 이러한 이름을

“나는 해주는 나다.”라고 개명합니다.

무엇인가를 해주어야 하는 나!

존재가 아닌 용도로서의 나!

영국에서 청소년들에게 물었습니다.

무인도에 갈 때 두가지중 한가지만을 가져갈 수 있다면 “선택해 보아라! 아버지와 텔레비전!”

아이들 대부분이 텔레비전을 선택했다고 합니다.

요즈음 부모님들도 자녀들에게 이런 자격지심이 있습니다.

 

“다른 부모는 조기 유학이다. 어학연수다 다 보내주는데 우리 자녀는………!”

 

어린 자녀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들과 같이 있어주는 것입니다.

 

우리 부모들이 늘 그들의 자녀곁에 “있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허윤석 신부 작성
네이버나 다음의 검색창에 "회복의 시간"을 치면 허윤석신부님의 홈페이지가 나온다. 오랜시간동안 신자들을 위한 힐링피정과 힐링음악 그리고 잔잔한 단상과 묵상이 풍성히 있는 이곳으로 초대한다. 강론은 사제의 가장 중요한 의무라고 생각한다. 현재 성모기사회 잡지에 "곰곰히"라는 코너를 그리고 가톨릭 신문에 전례잠짜를 집필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