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 성체강복 예식

제2차 바티칸 공의회는 성체공경과 같은 신심행사가 전례와 조화를 이루고 신자들을 전례에로 인도하도록 하여야 한다고 선언하였고(전례헌장 13항) 성체신심에 관한 예부성성(훗날의 성사경신성성)의 성체 신비 공경에 관한 훈령 <Eucharisticum Mysterium>이 1967년 5월 25일 반포되었다.
이 훈령의 제3부에서는 성체신심의 중요성을 확인하면서 반복적으로 미사가 거행되는 성당에서는 적당한 숫자의 신자들이 참석할 수 있다면 1년에 한 번 장엄하게 성체공경을 위한 현시를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63항). 또한 성체공경과 성체성사의 관계에 대해 언급하면서 성체신심을 위한 여러 가지 다른 지침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는데 특히 성체성사의 의미를 명확히 하기 위해서 성체현시 중의 미사 집전을 금지하고 있으며(61항) 이는 새 예식서에서 재차 강조하고 있다.

이 훈령의 내용에 맞추어 1973년에<미사없는 영성체와 성체 신심 예식서(De Sacra Communione et de Cultu Mysterii Eucharistici extra Missam)>가 출간된다.
이 예식서는 우선 총 지침(Praenotanda)에서 미사없는 성체신심과 미사성제와의 관계에 대해 언급하는데 우리를 위해 자신을 내어주시는 생명의 빵이며 빠스카이신 그리스도와의 성령을 통한 일치가 미사성제를 통해 이뤄지므로(1-4항) 성체신심이 영성체를 통해 완결되어야 한다고 가르치고 있다(13-15항).
이 예식서는 미사없는 영성체와 성체분배 등의 성체신심에 관한 예식서인데 제3장에서 성체현시와 성체강복, 성체행렬, 성체대회 등 미사 밖에서의 성체 공경에 관한 예절을 수록하고 있다. 이 예식서에 따르면 우선 성체강복은 단순히 강복 그 자체만을 위해서 거행해서는 안되며 성체현시 및 조배, 그리고 “하느님의 말씀을 읽고 노래를 부르고 기도를 바치며 잠잠한 묵상을 계속하는 절차를 밟아야한다(89항)”고 규정한다.
또한 성체의 현시그리스도의 현존이기에 성체성사의 의미를 흐리게 할 지나친 장식은 하지 않을 것을(82항) 권고하는데,
성체는 성광이나 성합을 이용하여 현시할 수 있으며 장식으로는 초(4-6개)를 켜 두며 을 사용할 수 있다(85항).
이와같은 성체조배와 함께 성체강복이 거행되는데 이 때 “신자들의 보다 깊은 기도를 도와주기 위해 성경독서와 함께 성체신비를 더 잘 묵상할 수 있도록 해설이나 짧은 훈시를 겸할 것”(95항)을 권고한다.
그리고 성체현시가 길어질 때는 성무일도는 바칠 수 있다(96항).

성체조배를 끝맺을 때 비로소 강복을 위한 분향을 하고 강복전 기도문인 그리스도의 성체성혈 대축일 본기도문, 혹은 예식서의 다른 기도문 중의 하나를 집전자가 바친 후에 성광을 들어 신자들에게 십자표를 그며 성체강복을 하게 된다. 성체강복은 성체를 다시 감실로 옮겨 모심으로 끝맺는다.

새 예식서는 전통적인 성체강복 예식을 준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이전의 성체강복 예식서와는 달리 집전자가 위에서 언급한 몇가지 사항을 준수하면서 비교적 자유롭게 예식을 구성하여 거행할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있다.

이 새 예식서에서는 이전과는 달리 성체현시 및 강복의 집전자로 사제뿐만 아니라 부제까지 예절을 거행할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있으며 집전시 복장으로는 장백의와 흰색 영대, 흰색 갑바와 견포를 사용할 것을 지시한다. 또한 만약 사제나 부제가 없거나 또는 있어도 다른 이유로 거동할 수 없다면 시종직을 받은 사람이나 성체분배권을 받은 사람도 성체를 현시하거나 다시 감실로 옮겨 모실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이 성체강복을 줄 수는 없다.

이러한 성체공경의 중요성과 성체보존 및 현시의 규정들은 이 후 성사경신성성의 성체 신비 공경에 관한 1980년 반포된 훈령 <Inaestimabile donum>에 의해 다시 한 번 언급되었다. 여기서도 이전의 훈령이나 예식서의 지침에서처럼 성체신심과 성체성사의 중요성과 관련하여 언급하고 있는데 성체신심 예식서의 규정 준수를 상기시키면서 성체의 존엄성에 대한 교육을 강조하고 있으며 미사와 미사밖의 성체공경에 대해 언급하면서 사목자들이 성체에 대한 올바른 신심을 가지고 신자들을 이끌 것을 권고하고 있다.

 

참고문헌▷미사없는 영성체와 성체 신심 예식서 (한국어판),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1977 / Sacra Congregatio Rituum, Instructio Eucharisticum mysterium de cultu mysterii eucharistici, 1967, AAS 59 pp.539-573 / Sacra Congregatio pro Sacramentis et cultu Divino, Instructio Inaestimabile donum de quibusdam normis circa cultum mysterii eucharistici, 1980, AAS 72, pp.331-343(한국어역 최윤환, 전례와 생활, 수원가톨릭대학 전례연구소, 1995 pp.235-244) / A.G.Martimort편, L’église en prière 2권 L’Eucharistie, Paris:Desclée 1983 / S.Mattei, Esposizione del S.mo Sacramento, in EC 5권, pp.613-614 / H.Leclercq, Bénédiction du Saint Sacrament, in DACL V-1권, pp.345-349


원제: 성체강복 (聖體降福) / 2. 현행 성체강복 예식

바로가기/ 성체강복 (聖體降福) – 1. 성체 공경의 역사
(감실에 절을 하는 관습의 유래, 성체조배의 시작): [바로가기] http://liturgia.kr/?p=16923

바로가기/ 성체강복 (聖體降福) – 2.현행 성체강복 예식: [바로가기] 현재 페이지

 

 

 

 

이완희 신부 작성
*주요경력* 1987 가톨릭대학교 대학원. 사제서품1987-1989 부평4동, 제물포, 주안5동 보좌신부/ 1989-1995 로마유학 (성안셀모대학교, 전례학)/ 1996-1999 인천교구 양곡주임/ 1999-현재 인천가톨릭대학교 교수 (사목부장, 도서관장, 전산실장,영성부장, 사무처장, 교무처장, 대학원장 역임)/ 2000-현재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위원/ 2006-2009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총무 *현재* 인천가톨릭대학교 교수/ 인천교구 만수1동성당 주임신부/ 주교회의 성음악소위원회 총무/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위원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