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르순의 성모이콘

꼬르순의 성모, 27.2×21.8㎝, egg tempera on wood, 2011

 

이 이콘은 998년에 영세한 거룩한 군주 블라지미르 의한 오래된 연대기에 의하면 꼬르순이라는 고대의 작은 읍(항구)의 이름에서 왔다고 한다. 이 항구를 통하여 그리스의 이콘들이 러시아 전달되었기에 일반적으로 그리스 이콘들을 꼬르순 이콘이라 불렀다고 합니다.

이 이콘을 보면 어머니로서의 마리아가 아기를 다정하게 감싸안은 모습을 그린 것이다. 아기 예수가 성모님의 얼굴과 맞대고 포옹하고 있는 것과 성모님이 아기 예수를 안고 있는 모습에서 모자간의 깊은 애정이 듬뿍 담겨져 있다. 양손으로 아들을 꼭 껴안고 무언가 속삭이는 듯한 인상을 주는 이 그림은 특별하고도 강한 모성을 보이고 있다.

성모님의 시선이 먼곳에 두고 있지만 이 시선은 매우 부드럽고 우수에 잠겨있다. 거룩한 아기는 오른 손으로 성모님의 마포리온의 가장자리를 잡고 자신을 향해 끌어 당기며 성모님의 뺨을 맞대고 누르고 있고, 한 손으로는 두루마리를 잡고 있어 무기력한 아기의 앳됨을 보여주고 있다.

 

글의 출처 : http://www.ofskorea.org/(재속 프란치스코 한국 국가형제회 블로그)

도미니카사랑 작성
가톨릭 종교미술작가이며, 인천가톨릭대학교 종교미술학부와 동 대학원 그리스도교미술학과(이콘전공)에서 공부했습니다. 이태리 이콘 작가 Ivan Polverari (로마 교황청 이콘작업에도 활동) 교수에게 수학하였습니다. 성모님을 통하여 하느님의 사랑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성화작가이자, 학자이기를 소망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