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령(慰靈)의 날

2009년 11월8일자 수원교구 i신문 바로가기: http://casw.kr/7BSfer

위령 은 로마 가톨릭교회의 전례력 안에서 모든 죽은 이를 기억하는 날추사이망첨례(追思已亡瞻禮)라는 이름으로 불리었다. 통상 11월2일에 거행하며 만약 11월2일이 주일이라면 11월3일로 옮겨 거행하기도 한다.
이날무엇보다도 아직 연옥에서 고통을 받고 있는 영혼들이 빨리 정화되어 복된 나라로 들어갈 수 있도록 한 마음으로 기도하며 그들을 위한 위령미사를 봉헌하는 이다.

비잔틴 전례를 거행하는 동방교회에서는 성령강림 전 토요일칠순절 전 토요일을 각각 위령의 날로 지내며 아르메니아 전례부활절 다음 월요일을 위령의 날로 지낸다.

고대 로마의 관습에는 죽은 이를 기리기 위한 기념행사가 있었다. 특히 기일무덤에 모여 죽은이를 추도하며 헌주를 하고 음복을 나누는 것은 대중적인 일이었다.
시이저 시대까지 일년의 마지막 날로 여겨졌던 2월, 즉 2월13일부터 22일 사이에 가족 중에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을 기념하는 위령제(Parentalia)를 지냈으며 2월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죽은 이들의 가족들이 모여 함께 음식을 나누며 죽은 이를 추모하는 가족행사(Cara cognatio)를 거행하였다.
이러한 관습을 받아들여 로마교회는 4세기부터 베드로좌에 모였고 베드로를 추모하였다. 이날이 오늘날까지 베드로 사도좌 축일로 남아있다.
초대 교회 로마의 이러한 이교 관습 그리스도교적으로 재해석하여 수용하였다.
죽음은 끝이 아니라 세례로 시작된 부활을 향한 파스카 여정의 완성으로 여겼으므로 찬미와 감사의 마음으로 죽은 이를 위해 기도하고 미사도 봉헌하였다.

교회죽은 이를 위한 기도를 강조했음에도 불구하고 위령의 날이 공식 전례 축일로 선포된 것은 상당히 후대의 일이다.
이것은 그리스도교 전래 이전이교도들의 위령의 날에 행해졌던 죽은 이들을 향한 미신적인 관습상당 기간 동안 그리스도교 신자들에게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중세 초기수도원에서 먼저 세상을 떠난 수도자들을 기억하던 관습에서 시작되었고 이를 지역 교회가 받아들이면서 비로소 위령의 날이 전례 안에 등장하게 된다.
세비야(Sevilla) 이시도로(Isidorus +636) 시대스페인에서는 성령강림 후 월요일죽은 이들을 기억하는 날로 지냈다.

2011년 11월7일자 수원교구 i신문 바로가기: http://casw.kr/nwxwap 

그러나 998에 이르러 클뤼니 수도원5대 원장이었던 오딜로(Odilo +1048)는 자기의 관할 밑에 있는 모든 수도자들에게 모든 성인의 날(11월1일) 다음날11월2일죽은 이를 위해 특별한 기도를 드리고 성무일도를 노래할 것을 명함으로써 위령의 날이 11월2일로 정해지게 되었고 이것이 서방교회 전역으로 확산되었다.

11월1일(모든 성인의 날)은 하느님 나라를 완성한 성인들을 기념하는 축제의 성격이 강하다면 그 다음날인 위령의 날(11월2일)연옥영혼을 생각하며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날이다.
모든 성인의 날위령의 날은 살아있는 이들에게 삶과 죽음을 묵상하게 하는 기회를 주며 특히 전례력으로 연중 마지막 시기인 11월에 자리잡음으로써 종말에 성취될 구원미리 묵상하게 하는 날이라 하겠다.

위령의 날모든 사제들3대 위령미사 집전할 수 있는 특전을 받았다.
이 특전은 15세기스페인도미니꼬 수도회에서 시작되었고 1748 교황 베네딕도 14에 의해 이 특전이 승인됨으로써 스페인, 포르투갈, 남미 전역으로 확산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 중교황 베네딕도 15많은 전사자들을 제대로 기억하기 위하여 모든 사제들에게 이 특전을 주었다.
그러나 3의 미사 중에서 첫째 미사 하나만 미사 예물을 받을 수 있으며, 둘째 미사는 모든 영혼을 위하여, 셋째 미사는 교황의 지향에 맞춰 봉헌하여야 한다.

중세를 거치면서 위령의 날과 관련된 많은 전설이 생겨났다. 위령의 날에 이미 죽은 이들이, 살아있을 때에 자기에게 나쁘게 대했던 사람들 앞에 도깨비불, 두꺼비, 마녀 등의 모습으로 나타난다는 전설이 대표적인 것이다. 또한 이 위령의 날에 연옥영혼을 위한 미사가 많이 봉헌되었으며 특별한 음식을 먹거나 특별한 놀이를 하는 등 지역 따라 여러 가지 풍습이 전해진다.
늘날까지 서구의 많은 본당들이 묘지까지의 행진을 하고 친지들의 무덤을 방문하여 꽃과 초를 선물하는 등의 관습보존하고있다.

 

참고문헌

A.Cornides, All souls’ day <NCE> 1, p.319/ P. Jounel, Le culte des saints <L’Eglise en prière> 4, Paris, 1983, pp.124-145/ D.Borobio(ed.), Ritmos y tiempos <La celebracion en la Iglesia> 3, Salamanca, 1990/ F.Sottocornola, La celebrazione cristiana della morte <nelle vostre assemblee> 2, pp.420-428, Brescia 1984

이완희 신부 작성
*주요경력* 1987 가톨릭대학교 대학원. 사제서품1987-1989 부평4동, 제물포, 주안5동 보좌신부/ 1989-1995 로마유학 (성안셀모대학교, 전례학)/ 1996-1999 인천교구 양곡주임/ 1999-현재 인천가톨릭대학교 교수 (사목부장, 도서관장, 전산실장,영성부장, 사무처장, 교무처장, 대학원장 역임)/ 2000-현재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위원/ 2006-2009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총무 *현재* 인천가톨릭대학교 교수/ 인천교구 만수1동성당 주임신부/ 주교회의 성음악소위원회 총무/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위원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