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령(慰靈)미사(4) – 위령미사와 연미사(미사예물로 인한 혼동)

<위령미사와 연미사 (미사예물로 인한 혼동)>

위령미사미사본래 동일한 말이지만 미사지향(예물)과 관련하여 혼동되기도 한다.

정해진 법에 따라 미사를 봉헌할 때 사제는 미사예물을 받을 수 있다.
그리고 미사예물이 지향하는 바에 따라 죽은 이 위해 봉헌하는 미사 통상 연미사라고 부르며 그 밖의 산 이를 위한 미사로는 생미사, 가정미사 등이 있다.

앞에서 설명해온 위령미사 미사 경본에 따로 수록된 위령미사의 기도문과 독서문을 사용하는 미사를 뜻한다.
따라서 미사예물 지향이 죽은 이를 위한 연미사라고 하더라도 그날의 미사가 교회의 축일표따른 미사라면 그것은 위령미사가 아닌 것이다.

위령미사는 사제가 흰색 혹은 검은색 제의를 입고, 축일표에서 제시된 기도문과 독서 대신 죽은 이를 위한 고유의 기도문과 독서 등을 취하여 봉헌하는 미사를 말한다.

 

<참고문헌>

A.Cornides, Requiem Mass <NCE> 12, p.384/ H.Leclercq, <DACL> 4, 1 pp.427-456; 5-2 pp.2705-15/ P.Rouillard, I riti dei funerali <amnesis> 7, pp.193-227, Genova 1989/ S.Marsili, Theologia della celebrazione dell’eucaristia <anamnesis> 3-2, pp.11-116, Casale Monferrato, 1983/ D.Borobio(ed.), Sacramentos <La celebracion en la Iglesia> 2. Salamanca, 1988/ R.Cabié, L‘Eucharistie <L’Eglise en prière> 2, Paris, 1983/ F.Sottocornola, La celebrazione cristiana della morte <nelle vostre assemblee> 2, pp.420-428, Brescia 1984/ 쯔찌야 요시마사, 미사 그 의미와 역사, 성바오로, 1990

 

이 글은, 5회에 걸쳐 게재됨을 말씀드립니다.

* 위령(慰靈)미사의 목차 *

☀ 위령(慰靈)미사(1) [바로가기] http://liturgia.kr/?p=20828
- 위령미사의 역사적 발전과정

☀ 위령(慰靈)미사(2) [바로가기] http://liturgia.kr/?p=21151
- <위령미사의 신학>구원의 잔치에 초대

☀ 위령(慰靈)미사(3) [바로가기] http://liturgia.kr/?p=21154
- <현행 위령미사의 분류>위령미사는 3가지 등급으로 구분된다.

☀ 위령(慰靈)미사(4) [바로가기] 현재 페이지
- 위령미사와 연미사(미사예물로 인한 혼동)

☀ 위령(慰靈)미사(5) [바로가기] http://liturgia.kr/?p=21159 
- 합동위령미사

이완희 신부 작성
*주요경력* 1987 가톨릭대학교 대학원. 사제서품1987-1989 부평4동, 제물포, 주안5동 보좌신부/ 1989-1995 로마유학 (성안셀모대학교, 전례학)/ 1996-1999 인천교구 양곡주임/ 1999-현재 인천가톨릭대학교 교수 (사목부장, 도서관장, 전산실장,영성부장, 사무처장, 교무처장, 대학원장 역임)/ 2000-현재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위원/ 2006-2009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총무 *현재* 인천가톨릭대학교 교수/ 인천교구 만수1동성당 주임신부/ 주교회의 성음악소위원회 총무/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위원

One Response to 위령(慰靈)미사(4) – 위령미사와 연미사(미사예물로 인한 혼동)

  1. 위령미사에대해 이제 확실히 알게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Theresa Oh 2013년 6월 13일 at 5:33 am 응답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