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 기쁨(Evangelii Gaudium) 원문, 관련기사, 초벌번역문 소개

제266대 교황이신 프란치스코 교황의 교황 권고 <복음의 기쁨>(Evangelii Gaudium)이 발표되었습니다.

아직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서 공식 번역판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가톨릭뉴스지금여기 등의 기사와, 번역문(박동호신부 번역)으로 일단 내용 파악이 가능합니다. 아래 링크를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이상입니다. 2014년 1월 18일 장신호신부드립니다.

 

=====[원문] ==================================================

복음의 기쁨(원문) – 교황청 홈페이지 제공

http://www.vatican.va/holy_father/francesco/apost_exhortations/index_en.htm

클릭하여 영어, 불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폴란드어, 포르투갈어, 스페인어 선택

 

복음의 기쁨 개요 – 교황청 홈페이지 제공 /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번역

http://www.cbck.or.kr/bbs/bbs_read.asp?board_id=K1200&bid=13010162&page=2&key=&keyword=&cat=

 

=====[기사]===================================================

[복음의 기쁨] 소개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소개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248

가톨릭신문 분석 기사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58553&ACID=1

 

===== [번역문: 서울 대교구 박동호 신부 번역/ 가톨릭뉴스지금여기 제공] =====

- 복음의 기쁨 1-8항: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592

- 복음의 기쁨 9항-13항: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600

- 복음의 기쁨 14-18항: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613

- 복음의 기쁨 19-24항: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625

- 복음의 기쁨 25-33항: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632

- 이어지는 부분은 아래 링크에서 계속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가톨릭지금여기> 교황에게 길을 묻다.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List.html?sc_sub_section_code=S2N147

 

 

<번역문이 계속 연재될 것으로 보입니다.>

==============================================

 

장신호 신부 작성
대구 출생(1966년). 교황청 성 안셀모 대학 전례학 석사(1996년 9월 ~ 1998년 8월) 학위 취득.사제수품(1998년 8월): 천주교 대구대교구 소속.대구대교구 봉덕성당 보좌신부(1998년 9월 ~ 1999년 8월).교황청 성 안셀모 대학 전례학 박사(1999년 9월 ~ 2002년 2월) 학위 취득.대구가톨릭대학교 전례학 교수(2002년 3월 ~ 2009년 8월).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전례서 편찬 담당(2009년 9월 ~ 2012년 현재).이메일janglitu@gmail.com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