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결심!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9-39

그 무렵 29 예수님께서 회당에서 나오시어, 야고보와 요한과 함께 곧바로 시몬과 안드레아의 집으로 가셨다. 30 그때에 시몬의 장모가 열병으로 누워 있어서, 사람들이 곧바로 예수님께 그 부인의 사정을 이야기하였다. 31 예수님께서 그 부인에게 다가가시어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열이 가셨다. 그러자 부인은 그들의 시중을 들었다.

32 저녁이 되고 해가 지자, 사람들이 병든 이들과 마귀 들린 이들을 모두 예수님께 데려왔다. 33 온 고을 사람들이 문 앞에 모여들었다. 34 예수님께서는 갖가지 질병을 앓는 많은 사람을 고쳐 주시고, 많은 마귀를 쫓아내셨다. 그러면서 마귀들이 말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셨다. 그들이 당신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35 다음 날 새벽 아직 캄캄할 때, 예수님께서는 일어나 외딴곳으로 나가시어 그곳에서 기도하셨다. 36 시몬과 그 일행이 예수님을 찾아 나섰다가 37 그분을 만나자, “모두 스승님을 찾고 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38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자.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 사실 나는 그 일을 하려고 떠나온 것이다.” 39 그러고 나서 예수님께서는 온 갈릴래아를 다니시며, 회당에서 복음을 선포하시고 마귀들을 쫓아내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

 

+ 찬미예수님

 

우리는 기도 중에 하느님께 무엇인가를 바라기만 하지 않은지 반성해 보아야 합니다.

오늘 복음에서 주님은 새벽 아직 캄캄할 때, 일어나 외딴 곳으로 나가시어 그곳에서 기도하셨습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하신  기도의 내용이 무엇이었습니까? 하느님께 무엇을 해달라는 바램? 아니었습니다.  기도중에 예수님은 오늘 결심을 선포하셨습니다.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자.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 사실 나는 그 일을 하려고 떠나온 것이다.” 라고 예수님은 당신의 사명을 말씀하십니다.

 

하느님은 당신 소명에 대한 결심을 말씀하시고 계십니다. 우리는 기도중에 이와 같이 거룩한 결심을 하여야 합니다.

작은 희생과 봉사에 대한 결심과 게획 그리고 평일미사나 묵주기도 성체조배를 좀 더 잘하기 위한 계획과 결심이 필요합니다. 기도중에는 거룩한 겲심이 필수요소입니다. 필수요소란 그것이 빠지만 제구실을 하지못하거나 제맛을 잃습니다.

즉 기도중에 거룩한 결심이 빠진다면 기도가 지루해지고 맛이 없으며 그저 바라기만 하다 지칠 뿐입니다.

 

저는 오늘 예수님이 하신 다른 이웃 고을을 찾아가자!라고 하신 말씀에 주목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저는 ‘다른’이란 의미를 여러분에게 강조하고 싶습니다.

 

저는 “다른” 이 전해주는 교훈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을 찾아 사랑하는 것이 참으로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곳에 가는 곳 역시 두려워 합니다. 그것은 안정을 더 원하는 당연한 인지상정인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생각해 봅시다. 어느 한사람과 다투었거나 그를 미워하게 되었다면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것에도 나쁜 영향을 주게 됩니다. 남편이 미우면 자식도 밉다는 말도 있지 않습니까?

직장에서도 한사람의 직장상사나 동료가 미우면 그 직장에 다니기 싫어집니다.

우리는 이럴 때 다른 사람도 사랑해야 되므로 내가 인내하고 오히려 그를 위해 기도해야지 하는 거룩한 결심을 해야 합니다.

또한 반대로 어느 한사람 혹은 어느 한가지 일과 사건에만 집착하고 사랑한다면 다른 이들과 다른 일이 소홀해지기 시작합니다.

예수님이 전날 치유와 말씀선포가 몹시 피곤하셨음에도 일찍 일어나 기도하시고 말씀하신 내용이므로 오늘의 말씀은 더욱 중요합니다.

 

오늘 강론의 포인트는 두 가지입니다.

 

첫째, 기도중에는 무엇을 바라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 뜻에 맞는 내용을 실천하려는 결심을 해야 한다. 우리는 기도중에 거룩한 결심을 자주하고 그것을 성찰하여야 한다.

 

둘째, 다른 사람, 다른 곳, 다른 일, 다른 시간을 위해 우리는 중용을 시켜가며 사랑하고 집착하지 말아야 합니다.

 

 

 
허윤석 신부 작성
네이버나 다음의 검색창에 "회복의 시간"을 치면 허윤석신부님의 홈페이지가 나온다. 오랜시간동안 신자들을 위한 힐링피정과 힐링음악 그리고 잔잔한 단상과 묵상이 풍성히 있는 이곳으로 초대한다. 강론은 사제의 가장 중요한 의무라고 생각한다. 현재 성모기사회 잡지에 "곰곰히"라는 코너를 그리고 가톨릭 신문에 전례잠짜를 집필하고 있다.

2 Responses to 거룩한 결심!

  1. 하느님의 뜻에 맞는 내용의 실천이 잘 되지 않네요! 노력 또 노력하려는 결심… ^^
    다시 자신을 돌아볼수 있는 글 감사!…

    gheeregina
    gheeregina 2012년 2월 1일 at 9:32 pm 응답
  2. 거룩한 결심을 일고 레지오단원에서 비협조 단원이 되어 못나가고 있는 것이 해결 되는 것 같습니다. 미워하는 형제들을 용서하는 것이 해결 됩니다. 알콜의존증에서 수십년헤메다 신부님을 글을 읽고 한달을 참고 앞으로도 계속 참을 결심을 하고 다짐합니다. 맑은 정신으로 살고 일을 하고 고난을 견딜힘을 얻습니다. 매일 하루에 한글씩읽고 있습니다.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결심을 하며, 나자신과 극기와 투쟁을 하며 견딜것 입니다. 힘을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신부님!

    안병학 2012년 2월 1일 at 11:31 pm 응답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