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에 왜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경’보다 ‘사도신경’을 주로 하나요?

HOME > 교육마당 > 정의철 신부의 “전례와 삶”


*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경*

한 분이신 하느님을
저는 믿나이다.

전능하신 아버지,
하늘과 땅과 유형무형한 만물의 창조주를 믿나이다.

또한 한 분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
하느님의 외아들
영원으로부터 성부에게서 나신 분을 믿나이다.

하느님에게서 나신 하느님,
빛에서 나신 빛,
참 하느님에게서 나신 참 하느님으로서, 창조되지 않고 나시어
성부와 한 본체로서 만물을 창조하셨음을 믿나이다.

성자께서는 저희 인간을 위하여,
저희 구원을 위하여 하늘에서 내려오셨음을 믿나이다.

(머리를 숙인다) 또한 성령으로 인하여 동정 마리아에게서 육신을 취하시어
사람이 되셨음을 믿나이다.

본시오 빌라도 통치 아래서 저희를 위하여
십자가에 못박혀 수난하시고 묻히셨으며

성서 말씀대로 사흗날에 부활하시어
하늘에 올라 성부 오른편에 앉아계심을 믿나이다.

그 분께서는 산 이와 죽은 이를 심판하러 영광속에 다시 오시리니,
그 분의 나라는 끝이 없으리이다.

또한 주님이시며 생명을 주시는 성령을 믿나이다.
성령께서는 성부와 성자에게서 발하시고
성부와 성자와 더불어 영광과 흠숭을 받으시며
예언자들을 통하여 말씀하셨나이다.

하나이고 거룩하고 보편되며
사도로부터 이어오는 교회를 믿나이다.

죄를 씻는 유일한 세례를 믿으며
죽은이들의 부활과 내세의 삶을 기다리나이다.

아멘.

 

주일과 대축일, 성대하게 지내는 특별한 전례를 거행할 때 사제와 교우들이 다 함께 신앙 고백을 노래하거나 암송합니다. 신앙 고백은 교우들이 독서와 강론을 통해 들은 하느님 말씀에 부응하도록 도와주며, 성찬 전례를 거행하기에 앞서 신앙의 진리를 일깨워 줍니다.

미사 전례에서 사용하고 있는 신앙고백문은 케아신경도신경 두 가지입니다.

사도신경은 사도들이 전해준 신앙고백문이라는 믿음에 따라 사도 신경이라 불리며, 니케아신경과 함께 미사 전례서에 실려 있고 자주 사용되지만 어디까지나 보충 역할을 하는 예비 신경입니다.

그러므로 니케아 신경이 단지 길다는 이유만으로 항상 사도신경을 바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니케아신경을 바칠 수 있게 사목적으로 배려할 필요가 있습니다.

<정의철 신부의 전례상식> 15.주일에 왜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경’보다 ‘사도신경’을 주로 하나요?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