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사와 전례: 성체성사와 성찬 전례의 역사적 배경

성체성사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제자들과 함께 수난 전날 밤에 거행한 최후의 만찬과 관련되며, 예수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먹고 마셨던 사건에 근거에서 비롯되었다. 이는 명백하게 성서19>적인 근거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다른 성사와는 달리 기 교회 때부터 사로 인정을 받았다.

반면 성찬례는 사도들이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한 최후의 만찬예식을 재현하는 장면에서 근거를 찾아 볼 수 있다. 특히 사도 오로가 코린토인들에게 보낸 편지(1고린토 11, 23-25)에서 언급하고 있으며,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갈 때가 이르자, 제자들에게 사랑의 표를 남겨주길 원하신 예수는 제자들과 함께 하고자 당신의 죽음과 부활의 기념으로서 성체성사를 제정하셨고, 사도들신약의 새로운 사제들로 임명하시여20> 당신 다시 오실 때까지 이를 지속하라고 하셨다.

결국 미사전례에서 성체성사와 성찬례의 관계성은 예수 그리스도의 최후의 만찬에서 기원되며21>, 교회 에서 드러나게 된다.

——————————————————–
각주19> 참조, 마태 26, 26-28; 마르코 14, 22-24; 루카 22, 19-20; 1고린토 11, 23-25.
각주20> 참조, Ds 1740: …offri a Dio Padre il suo corpo e il suo sangue sotto le specie del pane e del vino e sotto gli stessi simboli lo diede, perche´ lo prendessero, agli apostoli(che in quel momento costituiva sacerdoti della nuova alleanza) e comando´ a essi e ai loro successori nel sacerdozio che l’offrissero, con queste parole:《Fate questo in memoria di me》〔Lc 22, 19; 1Cor 11,24〕
각주21> 참조, 서공석, 종교신학연구, 분도출판사, 1990, 82.

—————————————————————————–

☀[성사와 전례] 의 목차
1. 교회-전례-성사의 관계성
2. 성체성사와 성찬례의 이해
-> 2.1 성체성사와 성찬례의 주체
-> 2.2 성체성사와 성찬 전례의 역사적 배경 [현재 페이지]
-> 2.3 성체성사와 성찬례의 의미
-> 2.4 성체성사와 성찬례의 상호관계 -1
-> 2.4 성체성사와 성찬례의 상호관계 -2
3. 파스카
4. 성체성사와 성찬례의 비교 -결론

————————————————————
*최후의 만찬 그림 출처 표시->

Creative Commons Licens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Unported License.

조학균 신부 작성
1987년 예수회 입회,1995년 로마 그레고리안 대학 신학부 졸업,1996년 사제서품,1998년 로마 안셀모 대학 전례학 석사,2003년 로마 안셀모 대학 전례학 박사,현재 대전가톨릭대학 전례학교수 및 영성지도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