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성야의 “성대한 알렐루야”를 노래하는 방법

‘주님을 찬미하라.’는 뜻의 “알렐루야”는 파스카 사건을 통한 구원의 신비를 체험한 하느님 백성이 부활하신 주님께 올리는 전형적인 환호입니다. 알렐루야 중에서도 주님께서 부활하셨음을 결정적으로 선포하는 부활 성야 미사의 알렐루야가 가장 장엄하며 그래서 “성대한 알렐루야”(alleluia solemnis)라고도 부릅니다. 그런데, 이 성대한 알렐루야를 노래하는 방식에 대해 신자들 간에 논란이 있다고 하며, 성대한 알렐루야 후에 다시 “복음전 알렐루야”를 노래한다고 이해하는 신자들도 있는 것 같습니다. 과연 부활 성야 미사의 복음 전 환호는 두 개일까요? 그리고 어떤 방식으로 노래하는 것이 올바를까요?

공의회 이전에, 부활성야 미사에서 성대한 알렐루야를 시편 117과 함께 ‘화답송’(和答誦; responsorialis) 형식으로 부른 후에 시편 116을 ‘연송’(延頌; tractus) 형식으로 불렀던 관습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은 하나의 ‘복음전 노래’라는 예식 단위를 이루고 있던 것이며, 게다가 오늘날은 이 연송을 더 이상 공식적으로는 부르지 않습니다.
신자들이 성대한 알렐루야 다음에 오는 ‘복음선포 직전에 하는 또 다른 알렐루야’를 언급하는 것은 아마도 교황청에서 거행했던 것을 보고 그렇게 표현하는 것 같습니다.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는 성대한 알렐루야를 주례 사제인 교황과 회중이 세 차례 음을 올려가면서 부른 후 ‘알렐루야 시편’(psalmus alleluiaticus)인 117편의 각 구절을 성가대가 부를 때 그와 다른 선율로 후렴 “Alleluia, Alleluia, Alleluia”을 회중이 노래하여 응답하는 화답송 형식으로 노래했었고, 이어서 복음 선포로 들어갔던 것인데 이것이 마치 서로 다른 두 개의 알렐루야가 존재하는 것처럼 보였던 것 같습니다(2001년, 2002년, 2003년 부활성야미사 교황청 예식서 참조).

부활성야 미사에서 부르는 성대한 알렐루야를 노래하는 방식은, 알렐루야를 주례자가 선창하며 회중이 되풀이 하고 이것을 음을 올려가면서 세 차례 반복한 후 시편 117,1-2.16ㄱㄴ-17.22-23을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라는 후렴과 함께 화답송 형식으로 노래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것은 자연히 알렐루야로 끝나게 되며 하나의 단일한 복음 전 노래이고, 이어서 바로 복음선포로 들어갑니다(Coeremoniale Episcoporum 352-353항; De festis paschalis 87항; Ordo Lectionum Missae. Editio typica altera, 31항).

이에 관한 현행 로마 미사경본(2008년 반포)의 지침을 아래에 제시합니다(2008년 로마 미사경본, “Vigilia Paschalis in Nocte Sancta”, 34-35항.):

34항. 서간 낭독이 끝나면, 모두 일어서고, 사제는 세 차례에 걸쳐서 음을 높여가며 성대하게 알렐루야를 선창하고, 모든 이는 그것을 반복한다. 필요하다면, 시편 독창자가 알렐루야를 선창할 수도 있다. 그리고 나서 시편독창자 혹은 선창자가 시편 117편을 낭송하고, 회중은 알렐루야로 응답한다.
[34. Lecta Epistola, omnibus surgentibus, sacerdos ter sollemniter intonat, vocem gradatim elevando Alleluia, quod omnes repetunt. Si necesse est, psalmista Alleluia intonat. Deinde psalmista vel cantor profert psalmum 117, populo respondente Alleluia.]

35항. 사제는, 평소처럼, 향을 넣고 부제를 축복한다. 복음서에 촛불을 들고가지 않으며 단지 분향만 한다.
[35. Sacerdos, more solito, imponit incensum et diacono benedicit. Ad Evangelium non portantur luminaria, sed tantum incensum.].

그리고 Ordo Lectionum Missae에는 이 시편 117편의 1-2절, 16ㄱㄴ-17절 및 22-23절을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 라는 후렴과 함께 화답송 형식으로 부른다고 되어 있습니다.

이에 따라 부활성야미사 때 부르는 복음 전 노래의 절차를 구성해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1. 주례자 선창 “알렐루야” – 회중 응답 “알렐루야”
2. 주례자 선창 “알렐루야” – 회중 응답 “알렐루야”
3. 주례자 선창 “알렐루야” – 회중 응답 “알렐루야”
4. 성가대 혹은 독창자 “시편 117편 1-2절” – 회중 응답 “알렐루야”
5. 성가대 혹은 독창자 “시편 117편 16ㄱㄴ-17절” – 회중 응답 “알렐루야”
6. 성가대 혹은 독창자 “시편 117편 22-23절” – 회중 응답 “알렐루야”
7. 복음 선포

시편 117편의 각 구절에 대한 후렴인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는 성대한 알렐루야의 전통적인 선율을 사용할 경우 이미 하나의 “알렐루야“에 해당하는 선율이 길고 장엄하므로 한번으로 족합니다. 교황청에서는 후렴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를 다른 간결한 선율로 불러서 시편 구절에 대한 응답으로 사용하였습니다. 그러나 성대한 알렐루야와의 연결성이라는 측면에서는 이것이 단점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실제로 두 개의 알렐루야가 존재하는 듯한 혼동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후렴의 선율이 달라졌기에 시편에 들어가기 전에 선창자가 후렴을 다시 선창하여 회중이 그것을 반복하여 응답할 수 있도록 해야 했고, 그 후에 시편 117편의 각 구절이 화답송 형식으로 불리어졌기에 성대한 알렐루야와는 별개인 새로운 화답송이 하나 등장하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입니다. 가능하다면 성대한 알렐루야에 어울리는 선율로 시편 구절을 부르고 그에 대한 후렴은 성대한 알렐루야의 선율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전례사목적으로 또 예식 자체로 볼 때도 낫습니다. 비록 교황청에서 세 차례의 주고 받으며 되풀이하는 성대한 알렐루야 후에 다른 선율의 알렐루야 후렴으로 시편 117편을 화답송의 형식으로 불러서 마치 성대한 알렐루야와 화답송이 분리되는 듯이 보였다고 하더라도, 이것은 복음 전 노래인 알렐루야에서 그 “알렐루야 구절”(versus alleluiaticus)이 성대하게 확장되어 세 개의 구절로 늘어나 화답송의 형식을 취한 것일 뿐이며, 따라서 이것은 여전히 단일한 하나의 복음 전 노래인 알렐루야인 것입니다.

참고로 첨언해야 할 것은, 부활성야미사를 주교가 주례할 경우에는, 성대한 알렐루야 직전에 부제가 주례자인 주교에게 성대한 알렐루야를 선포해 주시도록 아래와 같이 노래하며 간청한다는 것입니다:

지극히 존경하올 주교님,
당신께 크나큰 기쁨을 알리오니, 그것은 곧 알렐루야입니다.
[Reverendissime Pater,
annuntio vobis gaudium magnum, quod est Alleliua.]

이렇게 부제가 주교에서 성대한 알렐루야를 선포할 순간임을 알리면 주례자인 주교는, 그 동안 수난하신 그리스도와 함께 “묻혀 있었던” 알렐루야를 비로소 장엄하게 선창함으로써 “알렐루야의 부활”을 통하여 주님의 부활을 상징적으로 드러내게 됩니다(Coeremoniale Episcoporum 352항).

한편 성대한 알렐루야의 알렐루야 시편을 “시편 화답송”(psalmus responsorialis)이라고 부르는데, 이렇게 이것을 ‘화답송’(responsorialis)이라고 부르는 것은 노래하는 형식을 지칭하는 것입니다. 화답송은 성가대나 선창자가 후렴을 노래하고 회중이 반복한 후 시편의 각 절을 성가대나 선창자가 부르면 회중이 후렴을 응답하면서 부르는 양식이며, 반면에 사순절 동안 알렐루야 대신에 부르는 복음 전 노래인 ‘연송’(tractus)은 회중이 각 절마다 응답하지 않고 성가대나 독창자가 시편 구절들을 연이어서 끝까지 부르는 것으로서 역시 그 노래하는 형식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성대한 알렐루야의 시편 117편은, 보통 때 하나의 구절만을 부르는 ‘알렐루야 구절’이 성대하게 확장되어 무려 3개의 구절을 노래하게 되고 그렇게 늘어난 구절들을 부르는 방식은 연송의 형식이 아니라 화답송의 형식으로 노래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교회 전례에서 시편 번호를 언급할 때에는 그리이스어 역본인 칠십인역과 라틴어 역본인 불가타(Vulgata) 역본의 번호를 사용합니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성경에서 시편번호는 히브리어 본의 번호를 따르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전례에서 시편 117편이라고 하면 성경에서는 118편을 가리키며, 마찬가지로 전례에서의 시편 116편은 성경 117편을 가리킵니다. 시편 116편은 1절과 2절 이렇게 두 개의 절로 구성되어 있는 아주 짧은 시편입니다. -END-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