七罪宗을 읽고

교만이라는 단어도 모르고… 열거한 7가지죄가 다른죄를 유발한다는 사실을 공감하면서 너무나 고맙게 받아 드렸습니다.

내이익만 지나치게 탐하였고, 모두가 하느님과 이웃에 대한 애덕이 부족한 결과 이므로 애덕과 극기의 정신을 기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특히 너무 나태하과 연민에 빠져있던 제 정신력에 극기력을 불어 넣토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카토릭전례학회에 너무 감사를 드립니다.

 

처음 글을 올리는거라 오타가 나왔네요.. 죄송합니다..

작성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