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보물인가 원수인가?

가을, 결혼시즌이다. 그래서 이번에는 부부공동체에 대해서 한 말씀 적고자 한다.

어느 강의장에서 강사가 물었다. “여러분! 다시 태어나면 지금의 부인과 결혼을 하시겠습니까?” 많은 사람들이 서로의 눈치를 보고 있는데, 한 남자가 손을 들더니 말했다. “난 지금의 부인과 살겠습니다.” 여기저기서 감탄해하는데 강사가 물었다. “부럽습니다. 그럼 만약에 부인이 싫다고 한다면 어떡하시겠어요?” 그러자 남자 왈, “그럼… 고맙지요. 뭐~!” 다시 태어나면 같이 안 살고 싶다는 얘기다.

부부는 그렇게 살고 싶지 않은 원수인 것인가? ‘여보’라는 말의 어원이 女寶 또는 如寶에서 비롯됐다는데, 부부는 ‘보물’과 같다는 뜻이다. 그런데 우리 부부님들, 서로를 보물처럼 대하고 있는가, 아니면 원수처럼 대하고 있는가?

우리나라 이혼율이 50%다는 것은 잘못된 통계일지라도 어쩠든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하는 높은 이혼율을 보면서 우리나라 부부실태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가 없다.

자고로 ‘인륜지대사’라 했던 결혼이 ‘인륜지고통사’로 변질하고 만 우리나라의 결혼 실태… 영적 준비보다는 물적 준비에 치우친 결혼문화, 게다가 신혼부부 자판기 같다고나 할까, 돛대기 시장 같은 결혼식장에서 이루어지는 결혼을 보면 한숨이 절로 나온다.

그렇게 탄생한 부부들의 현실은 어떠한가? 얼마간은 금술 좋게 살아가는 듯하다가 안타깝게도 성격차이, 생활태도에 대한 불만 등으로 평화를 잃어버린 상처투성인 부부들. 그리고는 급기야 파경이 이르러 이혼도장을 찍고, 그로 인해 자녀들에게도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기는 부부들이 너무도 많다. 서로 다름이 스트레스이기보다 나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서로 보완해가는 것임을 깨닫는다면 부부는 서로 조물주가 나에게 내리신 보물일 것이다!

결혼이란 사랑하는 남녀가 오묘한 섭리로 짝을 이루어 서로의 성장과 행복을 위해 헌신하고 자녀출산 및 교육으로 창조주의 창조사업에 참여하기 위한 참으로 숭고한 결약일진데, “하느님께서 맺어주신 것을 아무도 갈라놓아서는 안된다.”고 하신 예수님의 말씀에 역행하여 너무 쉽게 맺어지고 너무 쉽게 갈라서는 부부들의 행태에 가슴이 저며 온다.

짝을 찾는 과정에서 제발 물적 외적 조건보다 내적 인성을 더 소중하게 볼 줄 아는 성숙한 결혼 가치관이 형성되었으면 하는 바람 간절하다. 그리고 결혼식은 먼 항해를 위한 기도를 한 번 하고, 전쟁터에 나가기 전 기도 두 번 한다면, 결혼을 위한 기도는 세 번 해야 한다고 하듯이 가장 큰 모험과 고난의 세계로 출발하는 것이다. 결혼은 행복을 보장해 주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는 자기 헌신으로 행복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결혼이란 ‘권리’이기 전에 ‘의무’이고, ‘누림’이기 전에 ‘역할’이다. 결혼은 자기행복에 앞서 상대의 행복을 우선에 두고, 그의 인격적 성장과 완성을 위해 가장 가까운 협력자가 되기로 서약하는 것이다. 창조주의 도우심을 빌며…

거듭 강조해도 지나치다 할 수 없는 것이, 올바른 결혼생활, 건강한 부부공동체를 이루게 하기 위해서는 자녀들에게 가정교육부터 잘 시켜줘야 한다는 것이다. 내적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인성교육, 서로를 존중할 줄 아는 겸손, 온유, 사랑(배려)의 능력 배양,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참아내는 인내력 강화 등, 자녀들의 내적 성숙을 위한 교육이 어렸을 때부터 착실히 이루어져야 한다. 좋은 사위 원하기 전에 내 딸 좋은 며느릿감으로 교육시켜야, 좋은 며느릿감 원하기 전에 내 자식 좋은 사윗감으로 교육시켜야 할 것이다. 상대에게 보물이 되도록!

 

 

 

 

 

조영대 신부 작성
1991년 1월 22일 사제서품,1992년~1995년 전남 해남 주임신부,1996년~2000년 2월 광주 북동 주교좌성당 주임신부,2000년 2월~2003년 8월 로마 유학(안셀모 대학 성사신학 전공 – 석사학위),2003년 8월~2006년8월 광주가톨릭대학교 교수(전례학&전례음악 교수, 제2영성관 관장),2006년 8월~2009년 현제까지 광주대교구 보성성당 주임신부,2009년 4월 새 성전 건립 축성,2009년 1월부터 한국천주교회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위원,2010년 9월부터 광주가톨릭대학교 실천신학 교수 겸 광주가톨릭대학교 평생교육원 원장 광주대교구 가톨릭 음악인회 담당신부 한소리 합창단 담당신부 국악인회 담당신부 광주대교구 파티마 세계사도직 담당신부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