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주기도의 유래에 대해서는 두 가지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습니다

묵주기도

 

우리 가톨릭 신자들이 가장 즐겨 바치는 기도를 꼽으라고 하면 단연 미사성제와 묵주기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미사는 집전 사제가 있어야 되지만 묵주기도는 사제 없이도 언제 어디서나, 여럿이나 혼자서 바칠 수 있습니다. 10월은 묵주기도 성월이니만큼 묵주기도에 대해서 더욱 깊은 애정과 인식을 가지고 열심히 기도 바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묵주기도는 로사리오 기도라고도 합니다.

로사리오는 라틴어의 Rosarium에서 나온 말인데, 그 어원은 장미꽃을 뜻하는 Rosa입니다. 그러므로 묵주기도는 하느님과 성모님께 드리는 장미 꽃다발이라는 뜻입니다. 우리는 소중한 사람에게 뜻 깊은 일이 생기면 아름다운 꽃다발을 보내곤 합니다. 졸업할 때, 세례를 받을 때, 결혼할 때, 심지어는 장례 때에도 꽃을 선물합니다. 우리는 묵주기도를 드릴 때마다 아름다운 장미를 한 송이씩 성모님, 예수님, 그리고 하느님 아버지께 바치는 것입니다.

 

묵주기도의 유래에 대해서는 두 가지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습니다.

 

첫 번째 것은 교회 초기에 시편 150편을 매일 외우기 위하여 묵주알 150개를 사용하였다는 데서 유래합니다. 그런데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의 경우, 시편 대신에 주님의 기도를 150번 바치면서 묵주를 사용하게 하였고, 중세기를 지내면서 성모께 대한 신심이 커져 주님의 기도 대신 성모송을 바치게 되었다는 설입니다.

두 번째 것은 유럽에 11세기부터 알비파라는 이단이 생겨 교회와 사회에 큰 혼란을 일으켰는데, 성모님께서 성 도미니꼬에게 나타나 묵주를 주시면서 알비파와 싸우는 무기로 사용하라고 일러주셨다는 것입니다. 그 결과 실제로 알비파는 자취를 감추게 되었다고 합니다. 묵주기도는 세 가지 신비 즉 기쁨, 고통, 영광의 신비(현의)를 묵상하면서 주님의 기도, 성모송 10번, 영광송을 외우는 지극히 단순한 형식의 기도입니다. 우리는 이 묵상들을 통하여 성모님께서 어떻게 예수님의 인생에 동참하셨는지를 볼 수 있고, 성모님께서 가신 길을 따라갈 수 있는 도움을 청하기도 합니다.

 

기쁨의 신비에서는 예수님의 잉태에서부터 숨은 생활을, 고통의 신비에서는 예수님의 수난과 십자가상의 죽으심을, 영광의 신비에서는 예수님의 부활과 성모님의 승천과 천상 영광에의 동참을 묵상합니다.

 

또한 고(故)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께서는 2002년에 빛의 신비를 선포하고, 특히 목요일에 이 신비를 묵상할 것을 권장하셨습니다. 빛의 신비는 예수님께서 공생활을 시작하기 위하여 세례 받으시는 신비로 시작하여 수난 전날 만찬 때 성체성사를 세우시는 신비까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묵주기도를 바칠 때 한 자리에서 네 신비를 다 묵상해도 좋지만, 반드시 한 번에 전부를 바쳐야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반적으로 한 번에 한 가지 신비를 묵상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1단만 바쳐도 그 자체로 훌륭한 기도가 됩니다. 일부분이라 해도 예수님이나 성모님의 삶은 우리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부분이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지난날의 아름다웠던 일들을 추억할 때도 단편적인 장면만이 떠오를 때가 많지 않습니까!

 

이처럼 묵주기도는 매우 단순한 형식의 기도이지만, 미사성제 다음으로 우리의 영성생활을 돕는 가장 ‘풍요로운’ 기도입니다.

 

루르드나 파티마를 비롯한 세계 곳곳에 성모님께서 발현하실 때, 그분께서는 예외 없이 세계 평화와 민족의 화목을 위해 묵주기도 바칠 것을 권고하셨습니다. 또한 역대 교황님들께서도 기회 있을 때마다 묵주기도를 권장하셨습니다.

 

묵주기도를 바침으로써 우리 모두가 성모님을 통하여 예수님께, 그리고 성모님과 예수님과 함께 하느님 아버지께로 가까이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One Response to 묵주기도의 유래에 대해서는 두 가지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습니다

  1. 매일 드리는 묵주기도… 의미를 또 생각합니다. ^^

    gheeregina
    gheeregina 2012년 2월 26일 at 2:26 am 응답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