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 십자 나무’, ‘알렐루야’, 음정을 높여 세 번 부르는 규정

 

성삼일 전례 ‘보라, 십자 나무’, ‘알렐루야’ 음정을 높여가며 세 번 부르는 근거 규정입니다.

 

1. 성 금요일, ‘보라, 십자 나무’(Ecce lignum Crucis)에 관련하여,

로마 화답송집(Graduale Romanum, 1979년, 솔렘), 174면에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주례자는 권고 ‘보라, 십자 나무…’를 시작한다. 봉사자들이나, 적절하다면, 성가대가 주례자의 노래를 돕는다. 모든 이는 ‘모두 와서…’하고 응답하고 (십자가를 경배한다.) 이어서 주례자는 처음보다 높은 음정으로 ‘보라, 십자 나무…’하고 시작한다. 다른 이들은 위와 같이 노래하고 십자가를 경배한다. 주례자는 음정을 더 높여 세 번째로 ‘보라, 십자 나무…’하고 시작한다. 다른 이들은 위와 같이 노래하고 십자가를 경배한다.”

-> 이 노래는  ‘주례자’(celebrans) 곧 사제나 부제가 노래합니다. 다만 힘이 드는 경우를 대비하여 그 노래를 시작한 다음 봉사자들이나  성가대가 돕도록 되어 있습니다.

-> 성금요일 보라 십자나무(Ecce lignum crucis) 바로 듣기:  http://www.youtube.com/watch?v=PNOfZXyO9oE

 

 

2. 파스카 성야, ‘그리스도, 우리의 빛’(Lumen Christi)에 관련하여,

로마 미사경본(2008년), 예수 부활 대축일, 파스카 성야, 16항에는 부제가 세 번 ‘그리스도 우리의 빛’하고 노래한다고 제시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음정을 조금씩 높여야 한다는 지시는 없습니다.

-> 이 노래는 ‘부제’(diaconus)가 노래한다고 제시되어 있습니다. 부제가 없는 경우에는 사제가 부릅니다.

-> 부활성야 그리스도의 빛(Lumen Christi) 바로듣기: http://www.youtube.com/watch?v=5y7iUpVtP8o

 

 

3. 파스카 성야, ‘알렐루야’(Alleluia)에 관련하여,

로마 미사경본(2008년), 예수 부활 대축일, 파스카 성야, 34항에는 “서간을 봉독하고 나면 모두 일어선다. 사제는 목소리를 차츰 높여 가며 알렐루야를 성대하게 세 번 선창하고 모든 이가 되풀이한다. 필요하다면 시편 담당이 알렐루야를 선창한다.”하고 규정되어 있습니다.

-> 이 노래는 ‘사제’(sacerdos)가 부르도록 제시되어 있습니다. 필요하다면 시편 담당자가 선창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 부활성야 알렐루야 (Alleluia) 바로듣기: http://www.youtube.com/watch?v=d2qK4CqNLsA

 

 

결론적으로, 성 금요일의 ‘보라, 십자나무…’, 파스카 성야의 ‘알렐루야’는 음정을 높여 가며 세 번 노래한다는 것이 분명하게 제시되어 있습니다. 한편, 파스카 성야의 ‘그리스도, 우리의 빛’에 관해서는 세 번 노래한다는 것은 분명하게 규정되어 있지만, 음정을 조금씩 높여 간다는 부분의 근거 규정은 찾지 못하였습니다. 늘 관례대로 그렇게 음정을 높여가며 세 번 노래해 왔지만, 아직까지는 규정으로 명문화되지는 못한 것으로 여겨집니다.[혹은 아직까지는 제가 발견하지 못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이상입니다. 2012년 2월 17일, 하느님 아버지의 사랑과 강복을 빌면서, 장신호 신부 드립니다.

<추신> 참고로 ‘파스카 찬송’(exsultet)은, 1)  부제가 노래합니다. 2) 부제가 없으면 주례 사제 자신이나 공동 집전하는 다른 사제가 파스카 찬송을 할 수 있습니다. 3) 평신도 선창자가 이 파스카 찬송을 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그럴 때에는 괄호안의 권고 ‘여기 모인…… 찬양하게 하소서’와 인사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또한 사제와 함께’를 생략합니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 집전 부활성야의 파스카 찬송 바로가기: http://www.youtube.com/watch?v=wdSF3kgZrJo

 

 

 

 

장신호 신부 작성
대구 출생(1966년). 교황청 성 안셀모 대학 전례학 석사(1996년 9월 ~ 1998년 8월) 학위 취득.사제수품(1998년 8월): 천주교 대구대교구 소속.대구대교구 봉덕성당 보좌신부(1998년 9월 ~ 1999년 8월).교황청 성 안셀모 대학 전례학 박사(1999년 9월 ~ 2002년 2월) 학위 취득.대구가톨릭대학교 전례학 교수(2002년 3월 ~ 2009년 8월).주교회의 전례위원회 전례서 편찬 담당(2009년 9월 ~ 2012년 현재).이메일janglitu@gmail.com

8 Responses to ‘보라, 십자 나무’, ‘알렐루야’, 음정을 높여 세 번 부르는 규정

  1. 신부님 답변 감사합니다. 하느님 사랑 안에서 평안한 하루되시기를 기도합니다.

    김 학성 스테파노 2012년 2월 17일 at 9:30 am 응답
    • 감사합니다. 참고하시도록 성금요일 보라 십자나무(Ecce lignum crucis) 동영상을 추가하였습니다.

      장신호 신부
      장신호 신부 2012년 2월 28일 at 4:09 pm 응답
  2. 감사합니다. 계속하여 이런 실제적인 가르침을 알려주세여

    강석원 아우구스티노 2012년 2월 17일 at 11:41 am 응답
    • 감사합니다. 참고하시도록 부활성야 그리스도의 빛(Lumen Christi) 동영상을 추가하였습니다.

      장신호 신부
      장신호 신부 2012년 2월 28일 at 4:10 pm 응답
  3. 그동안 알지 못한것을 알고 갑니다~감사합니다

    정선영소화데레사 2012년 2월 28일 at 2:37 pm 응답
    • 감사합니다. 참고하시도록 부활성야 알렐루야 (Alleluia) 동영상을 추가하였습니다. 하느님의 사랑과 강복이 함께 하시기를 빕니다.

      장신호 신부
      장신호 신부 2012년 2월 28일 at 4:11 pm 응답
  4. 세 번씩 음정을 높여 가며 사제가 노래하실 때… 애절한 주님의 사랑이 차츰 더 고조되는 느낌을 받습니다… 당신의 사랑을 세상 모든 이가 모르는 사람, 못듣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널리 선포하시며 호소하시는 주님의 사랑이 가득히 느껴집니다…
    세번씩 높여 반복해서 부르는 이유가 처음에 그런 이유로 ㅅ작되지 않았을까…잠시 가늠해 봅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이진
    이진 2012년 3월 9일 at 9:37 am 응답
    • 감사합니다. 참고하시도록 2004년 (복자)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이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주례하신 부활성야 미사의 파스카 찬송(Exsultet) 동영상을 추가하였습니다. 하느님의 사랑과 강복이 함께 하시기를 빕니다.

      장신호 신부
      장신호 신부 2012년 3월 9일 at 11:49 pm 응답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