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 및 필자 소개] 문희종 신부의 “아름다운 전례”

 

문희종 (세자 요한) 신부

 

 

 

* 아름다운 전례

교회가 성대히 거행하는 전례 안에는 우리가 평상시에 발견하지 못한

   아름다움과 감동들이 많이 있습니다.

   전례 상징 안에서, 전례 언어에서, 전례 장식에서,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보면,

   그동안 우리가 무심코 지나쳐버린 소중한 의미들을 찾으며

   더욱 감동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 약     력          

  1994년  서품

1994년 – 1996년  비산동, 철산, 호계동성당 보좌

1997년 – 1999년 6월  팽성성당 주임

199년 7월 – 2000년수원가톨릭대학교 영성지도 신부

2001년 - 2006년7월  성 안셀모 대학 전례전공

2006년 8월 – 현재 수원교구청 복음화국장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