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부활 대축일, 부활 팔일 축제, 주님 승천 대축일, 성령 강림 대축일

부활시기

 

Audio clip: Adobe Flash Player (version 9 or above) is required to play this audio clip. Download the latest version here. You also need to have JavaScript enabled in your browser.

예수 부활 대축일부터 성령 강림 대축일까지 50일 동안의 전례상의 시기를 가리킨다. ‘파스카 시기’라고도 한다. 이 시기는 처음에는 오순절이라고 하였지만 후에 부활 시기로 명칭을 바꾸면서, 오순절이란 이름은부활 시기의 오십 일째 되는 날 가리키게 되었다.

50일 축제 거행 유대인들의 관습에서 유래한 것으로, 유대인들은 누룩 안 든 축제 다음 50일 동안 주간 축제 지냈다. 50일 축제 기간의 특징은 단식과 무릎을 꿇고 기도하던 것을 그만두고 알렐루야를 부르며 전례적으로 기쁨을 드러내는 데 있다.

 

(1-1) 예수 부활 대축일

 

예수 부활 대축일은 자정 가까이 또는 그보다 조금 뒤에 부활 성야가 끝나고 시작된다. 축제 중의 축제인 부활 대축일은 다른 모든 축제들에 의해 선포된 축제로 받아들여졌다. 예수 부활 대축일은 성탄 대축일과 달리 이동 축일로 지내진다. 니케아 공의회(325년)에서 모든 교회가 알렉산드리아의 달력 계산법을 따르도록 결정하여, 춘분(3월 21일) 이후의 만월(보름) 다음에 오는 주일에 파스카를 지내게 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전례주년에 있어서, 특히 전례력을 설명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사건이며, 교회의 축일 중 가장 큰 의미를 갖는 사건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인간 구원 역사에 있어서는 종말론적 의미를, 현세에 있어서는 신앙생활의 핵심이 되는 의미를 갖는 사건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기쁨은 수난과 죽음의 신비를 거쳐야만 누릴 수 있다는 것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1-2) 예수 부활 대축일 전례

 

예수 부활 대축일 전례적 특징은 부활 성야 미사이다. 그리스도께서 승리자로 다시 오시고, 밤새워 기다리는 공동체가 감사의 성찬에 서로 모여 결속 될 때까지, 그들에게서 앗아간 주님에 대한 슬픔 안에서 재를 지키며 기도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부활 성야의 기본 구조요 구성 원리이다. 이 부활 성야의 축제의 구조를 1975년 미사 전례서를 따라 간단히 말하자면, 빛의 예식, 말씀 전례, 세례 예식, 성찬례로 구성된다. 빛의 예식은 주님께서 어둠 속에 있는 우리에게 빛으로서 다가옴을 이야기하며, 말씀 전례는 하느님 구원 행위의 선포의 모습을 드러내는 것으로 나타난다. 특히 구약성경 7개, 신약성경 2개 대목을 읽는다. 그리고 사순시기 내에 대영광송을 하지 않다가(성 목요일은 예외), 7개의 독서 후에 대영광송을 노래한다. 그리고 세례 예식은 세례의 근본적인 의미가 부활이기 때문이며, 세례의 의미를 통해서 성사적으로 부활을 실현시켜 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성찬례는 보통 때와 같이 이루어진다.

 

(2) 부활 팔일 축제

 

부활 시기의 첫 8일 동안 부활 팔일 축제라고 한다. 이 팔일 축제를 7주간의 큰 팔일 축제와 비교해서 작은 팔일 축제라고도 할 수 있으나, 그렇다고 작아지는 것은 아니다. 팔일 축제를 지내기 시작한 적어도 4세기 초 3세기 말까지 거슬러 올라가는데, 이러한 사실은 아스테리오 소피스타의 시편 강론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팔일 축제의 전례는 파스카 신비에 초점을 맞출 뿐만 아니라 세례를 통해 새로 태어난 이들은 매일 성찬례에 참여하면서 신앙의 신비를 더 깊이 깨닫게 되며, 특히 부활 성야 때에 받은 입문 성사에 대해 더 잘 알게 된다.

이 주간은 처음에는 백색 주간 또는 흰옷을 입는 주간 이라고 하였고, 동방 교회들에서는 쇄신 주간이라고도 하였다. 본래 이 주간은 흰옷 주일이라는 이름의 일요일에 끝나는 것이었는데, 세례로 새로 난 이들 때문에 7세기부터는 토요일에 끝났다.
이것은 파스카 토요일 부활 성야를 앞당겨 지내던 것과 조화를 이루게 하려는 것이었다.

 

(3) 주님 승천 대축일

 

미사 경본 총 지침에 의하면부활 주일 다음 40일에는 주님의 승천을 경축한다. 이날을 의무 축일로 지내지 않는 지역에서는 부활 제7주일이 승천 대축일로 지정된다.”라고 말하고 있다.

오늘날 그리스도의 승천은 대축일거행되고 있다. 이날의 중심 주제는 그리스도의 재림공동체 안의 영원한 현존이다.

주님 승천 대축일을 평일 의무 축일로 지내지 않는 에서는 그 다음 주일로 옮겨 지낸다.
승천 다음 성령 강림 대축일 전 토요일까지의 평일 성령의 오심준비한다.

주님 승천 대축일 전례 4세기 이후 사도행전 영향으로 교회 안에, 전례 안 들어왔다.
승천이라는 것은 두 가지 의미를 지니는데, 가시적 측면, 즉 그리스도가 지상생활을 마치고 올리브 산에서 제자들이 보는 가운데 이 세상을 떠나신 역사적 사실과 하늘에 계신 성부 오른편에 드높여진 그리스도의 영광이 드러난 신학적 사실 바로 그것이다.

하지만 초점을 맞추어야 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승천은 당신 스스로를 위한 승천이 아니라 인류 구원의 완성을 위한 승천이고, 그분의 신원에 대한 모든 그리스도인들의 질문에 대답 주시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 승천은 인류 구원에 대한 하느님의 의지를 보여주며, 인류 구원의 업적 예수님의 전 생애에서 드러난 수난 부활을 통하여 증명되고 이루어진다. 결국 예수 그리스도의 승천 통해서 완성됨을 보여주기 때문에 그분의 승천과 인류 구원은 신학적으로 중요한 의미와 위치를 차지한다고 볼 수 있다.

 

(4) 성령 강림 대축일

 

미사 경본 총 지침에 의하면 주님 승천 다음부터 성령 강림 토요일까지 평일에는 보호자이신 성령의 강림을 준비한다.” 라고 말하고 있다.

그리고 부활 뒤 50일째 되는 인 성령 강림 대축일은 부활 시기를 마감하는 날이다.

동방 교회들에서는 언제나 파스카 축제의 단일성을 유지하고 있었으나, 로마 예식에서는 성령 강림 대축일을 독립적인 축일기념하였으므로 성령 강림 대축일에도 팔일 축제가 생겨났다.

그러나 전례 개혁은 성령 강림 대축일 팔일 축제를 없애고 성령 강림과 주님 부활의 단일성을 강조하였다. 성령 강림 대축일은 큰 파스카 팔부(50일 축제)를 마감하는 날이며, 교회의 탄생일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스도교 전례력에서 성령 강림 대축일에 대한 근거는 유다인들의 3대 축일인 오순절에서 유래한다. 이 미사에서 독서는 사도들에게 성령이 임하시는 신비를 설명하고,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그리고 이 성령 강림은 교회 탄생의 기원이 되며 아울러 교회가 해야 할 선교의 임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 대축일은 교회가 성령에 의해 탄생하고, 사도들에게 주어진 선교 활동으로 말미암아 새로운 백성이 태어나면, 삼위일체의 교의가 완성되는 중요한 교회의 축일이다.

 

 

 

 

조학균 신부 작성
1987년 예수회 입회,1995년 로마 그레고리안 대학 신학부 졸업,1996년 사제서품,1998년 로마 안셀모 대학 전례학 석사,2003년 로마 안셀모 대학 전례학 박사,현재 대전가톨릭대학 전례학교수 및 영성지도

2 Responses to 예수 부활 대축일, 부활 팔일 축제, 주님 승천 대축일, 성령 강림 대축일

  1. 신부님~
    부활 팔일 축제 기간이 토요일에 끝난다고 하셨는데
    성무일도는 부활 2주일이 부활 팔일 축제내 주일로 되어있네요
    저희 본당에서 백색보를 독서대에 씌우는것을 팔일축제와 맞추려다보니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백색보덮는 기간과 팔일축제 기간에 대해 설명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은수 2013년 4월 13일 at 3:41 pm 응답
  2. +찬미 예수님. 조학균 신부입니다.
    질문에 대한 답변입니다. 도움이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1. 부활 8부 축일

    교회에서 부활8부 축일을 지내는 역사는 4세기에서부터 시작이 되었으며, 부활전야미사 때 세례를 받은 세례자들은 신비성사교육(Mistagogia)을 통해 공동체와의 일치를 도모했으며, 부활의 기쁨을 깊이 오래 간직하고 하는 의미에서 생겨났다. 부활 8부 축일은 부활 성야미사 때 세례를 받게 되는 예비신자들이 세례를 받을 때 입었던 흰옷을 부활 8부 축일 동안 입고 지내다가 8일째 되는 주일날 흰옷을 벗는다 해서 그 날을 “흰옷을 벗는 다음 주일(die dominico post albas)”라고 불리었다.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신 예수, 인류에게 참 희망을 안겨주신 예수, 어두운 세상에 참된 빛으로 부활하신 예수는 모든 그리스도인들의 기쁨이 되었으며, 새 영세자들은 세례를 통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새 생명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부활축일을 하루로 끝내지 않고 부활시기의 첫 8일 동안(부활 8부 축일)은 주님의 대 축일로 지내는 것이다. 부활시기의 구성은 파스카 주일 즉 세례 8부의 첫 번째의 날로 시작해서 50일 마치는 주일인 예수 승천 대 축일로 끝이 난다. 성령강림 대 축일 이전의 주일을 파스카 축일 다음 주일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파스카 주일이라고 한 것은 파스카의 축제를 진정으로 그리스도인들의 삶 속에서 드러나기를 원했던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빠스카 축제가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있어서 진정한 의미로 다가 갈 수 있었던 이유는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에 함께 동참하고 고통을 함께 느끼고 부활하였기 때문이다. 그리스도의 수난을 통해 진정한 부활을 낳듯이, 그리스도인들에게도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에 동참 없이 진정한 파스카 축제에 참여한다는 것은 불가능 하였던 것이다.

    즉 부활팔일축제는 성야미사때부터 부활 2주일전 토요일까지입니다.

    (토,일..토 8일입니다)

    2. 독서대에 백색보를 사용하는 기간은 부활시기까지, 즉 성령강림 대축일 전까지입니다.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드리며…2013년4월17일 조학균 신부 드림.

    조학균 신부
    조학균 신부 2013년 4월 17일 at 4:15 pm 응답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학회 추천칼럼
이완희 신부

세상의 전례 (전례학 입문 4)

전례는 연극이 아니에요  얼마 전에 어떤 신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신부님, 왜 전례는 이렇게 재미가 없나요? 전례를 재미있게 꾸밀 수는 없나요?” 또 어떤 청년에게는 이런 말도 들었다. “젊은 전례, 열린 전례를 집전하기 위해서 우리 청년 모임에서는 청년들의 관심사로 말씀의 전례를 온통 꾸미고 중요 부분을 모두 청년의 구미에 맞게 바꿔서 미사를 드렸는데 참 좋았어요.” 이를테면 전례를 [...]